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아내 살해'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구속 기소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법 부천지청 형사2부(박영준 부장검사)는 14일 살인 혐의로 유 전 의장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지난달 15일 오후 4시57분경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아내 A(53)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유 전 의장은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 숨을 안 쉬는 것 같다"며 119에 신고했고, 구급대원 도착 당시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자택에 있던 유 전 의장을 체포했다.

숨진 A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얼굴과 발등에는 일부 자상도 발견됐다. 또 현장에서는 피묻은 골프채와 술병이 발견됐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했다. 그러다 말다툼 도중 홧김에 아내를 때려 숨지게 했다"면서 폭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 전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원에 당선돼 정계 입문을 시작으로 지난 2012~2014년 제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지난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