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김태우 전 수사관 첫 재판…혐의 전면 부인
김태우 전 수사관. 사진=뉴시스.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수사관이 14일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오전 10시35분경 열린 1차 공판에서 김 전 수사관의 변호인은 “공소사실 일체 부인한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공항철도와 관련한 첩보와 특감반 첩보보고서 목록, KT&G 동향 보고 유출 관련 감찰자료 등을 기자에게 제공해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전 수사관 측은 정보를 유출한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정보가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의 변호인은 “비밀은 보호할 가치가 있어야 하고, 국가기능에 대한 위협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피고인이 누설한 것은 보호 가치가 없고, 공개 가치가 있다. 위협이 아니라 개선작용 등 순기능을 일으켰다. 오히려 대한민국 일부 기능이 정상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비밀 여부가 자의적 판단에 의해 좌우되면 안 되며, 비밀의 범위는 표현의 자유와 알권리를 넓히기 위해 최소한으로 한정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에서 무엇이 비밀인지 알 수 없다. 피고인을 처벌하고자 하는 것이 공무상 비밀인지 청와대 사람들의 체면, 자존심, 정치적 입지, 지지율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또 “대상은 권력 최정점 사람들이었다. 6급 공무원인 피고인이 수사기관에 대한 인사권 등을 쥐고 있는 청와대 인사들을 수사 받게 하는 방법은 국민에 알리는 방법 뿐이었다”며 정보를 언론에 제공한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이달 말 공판준비기일을 열기로 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경 법원에 도착해 취재진을 향해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고 말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