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어린이집 도끼' 40대, 경찰에 "형과 돈 문제"…구속영장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3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4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전날 성동구 하왕십리동 소재 한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2개를 휘둘러 3명을 다치게 한 A씨(47)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오전 10시23분경 이 어린이집에 도착해 어린이집에서 나오던 한 할머니 등 총 3명을 가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장 먼저 피해를 입은 할머니는 어린이집에 다니던 원생의 보호자로, 약을 건네주고 나오던 중 화를 당했으며 머리를 크게 다쳐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장에 있던 어린이집 교사 1명과 문화센터 직원 1명도 머리 등에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형과의 금전 문제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A씨의 형은 이 어린이집을 운영 중인 교회에 재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형 역시 사고 후 경찰조사에서 "동생이 돈을 빌려달라고 했는데 거절했다. 아마 금전 문제로 나를 찾아온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실제 손도끼를 온라인으로 미리 구매하는 등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동기 외 나머지에 대해서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서 술 냄새는 나지 않는 등 범행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며 "정신병력 역시 아직 드러난 것이 없으며 확인 중"고 설명했다.

경찰은 전날 오전 10시28분에 112신고를 받고 출동, 10시36분 상왕십리역 인근 노상에서 테이저건을 이용해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 교회는 사건이 일어난 어린이집뿐 아니라 피해 직원이 발생한 문화센터도 함께 운영 중이다. 어린이집을 포함한 세 건물이 모여있던 만큼 이번 범행은 더 많은 인명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컸다.

당시 어린이집 안에는 3세 이하 어린이 53명과 원장 등 9명의 보육교사가 함께 있었으나 큰 피해는 없었다. 급박한 상황에서도 피해자 중 한 명인 어린이집 교사가 어린이집 문을 잠가 피해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가족 등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