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95차례 여성 치마속 몰래 촬영, 30대 남성 징역 10개월 선고
울산지방법원. 다음캡처.

버스정류장과 화장실 등지에서 휴대전화로 여자들의 치마 속을 상습적으로 몰래 촬영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판사 황보승혁)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로 기소된 A(32)씨에게 징역 10개월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울산의 한 아파트 정류장에서 휴대전화로 버스에 오르던 B씨 등 94차례에 걸쳐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같은해 7월에도 빌딩 내 화장실에 들어가는 또다른 여성의 뒤를 따라가 칸막이 위에서 소변보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비록 초범이고, 범행 후 꾸준히 심리상담센터를 찾는 등 잘못을 뉘우치고 있지만 촬영수법이나 횟수, 촬영영상의 내용 등에 비춰 죄질이 몹시 좋지 않아 선처보다 엄벌할 필요가 더 크다"고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