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정치
오신환 "이번주 국회 정상화 안 되면 독자적 여는 방안 추진"
바른미래당홈페이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오늘 내일 최선을 다해 협상 타결을 노력해 보겠지만 거대 양당의 대립으로 무산되면 독자적으로 국회 문을 여는 방법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오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번 주말이 국회 정상화 협상 타결의 마지노선이라고 어제 말한 바 있다. 국민도 바른미래당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을 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의지의 문제다. 양당이 국회 정상화 의지가 있다면 본질에서 벗어난 작은 사안들은 뒤로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는 게 옳다"며 "다음주에는 어떤 방식이든 국회가 열리도록 하겠다. 바른미래당은 상임위원회별로 현안 점검에 이미 착수했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어 "요즘 국회가 문을 닫고 있는 틈을 타 정부 여당이 소관 상임위원회별로 릴레이 당정협의를 하고 있다"며 "말이 좋아 정책 협의지 내년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감한 현안에 대해 야당과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자기들 마음대로 결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을 빌미삼아 정부가 포퓰리즘 정책을 쏟아내며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선거운동을 사실상 돕고 있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면서 "앞으로 국회가 열리면 바른미래당은 이 문제에 대해 정부의 책임을 반드시 추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해서도 "핵심협약 중 우리 경제 현실과 노동환경에 맞지 않은 사안들도 있는데, 이재갑 장관이 비준안을 가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했다"며 "여야간 입장이 크게 갈리는 상황에서 국제사회에 대고 약속부터 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유럽연합(EU)이 통상 압력을 가해오는 사정을 충분히 고려하더라도 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한 후 비준을 추진하는 것이 옳다"며 "백번 양보해서 관련법 개정과 ILO 협약은 동시 진행하더라도 사회적 합의만큼은 그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회동 여부에 관한 질문에 "초반에 여러 차례 조율하고 만나보니까 내용상 의견 접근 없이 만나는 것은 오히려 장기화되고 표류될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하루에 여러차례 유선상 논의하고, 국회 내에 다 있기 때문에 언제든 만날 수 있어서 시간 정해놓고 만나는 게 비효율적"이라고 답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