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사회
해외 어학연수 참가 학생 상습 폭행한 인솔교사 2심서 감형

필리핀 어학연수에 참여한 아동 11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추행한 20대 인솔교사가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황진구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및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다만 원심에서 선고한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2년간 취업제한 명령은 그대로 유지됐다.

A씨는 지난 2017년 1월 9일부터 27일까지 전북의 한 법인에서 주관한 필리핀 어학연수를 떠난 학생 11명(9~14세)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한 학생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인솔교사로 일하던 A씨는 '늦은 시간에 라면을 먹는다', '내 모자에 손댔다'는 이유 등으로 학생들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욕설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되자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초범인 피고인은 항소심에 이르러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추행의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 합의한 성 범죄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하면 1심 선고 형량은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판단된다"며 감형 이유를 밝혔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