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25일부터 대부업체 연체이자율 3%p 이내로 제한

오는 25일부터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제때 갚지 못하더라도 연체이자를 약정이자의 3%포인트 이상 부과할 수 없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부업법 시행령 제9조제4항에 따른 여신금융기관의 연체이자율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대부이용자에 대한 대부업자의 연체이자율 부과수준을 약정이자율 3%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대부업자는 이미 최고금리에 근접한 수준으로 약정이자를 부과해 연체이자율을 추가로 제한할 필요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법상 최고금리와 차이가 나는 10%대 담보대출 취급이 늘어나고 있어 연체이자율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대부업체 전체대출에서 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6월말 19.2%에서 2017년 말 23.6%, 지난해 6월 말 27%로 높아졌다.

이에 금융당국은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대부업법)' 개정을 통해 대부업자의 대부자금에 대한 연체이자율을 제한하는 근거조항을 신설, 오는 25일부터 시행키로 한 것이다.

금융위는 "이날 의결로 대부업자의 대출에 대한 연체이자율을 약정금리 3%포인트 이내로 제한된다"며 "취약차주의 연체부담을 줄여 과중한 빚에서 벗어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