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25일부터 대부업체 연체이자율 3%p 이내로 제한

오는 25일부터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제때 갚지 못하더라도 연체이자를 약정이자의 3%포인트 이상 부과할 수 없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부업법 시행령 제9조제4항에 따른 여신금융기관의 연체이자율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대부이용자에 대한 대부업자의 연체이자율 부과수준을 약정이자율 3%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대부업자는 이미 최고금리에 근접한 수준으로 약정이자를 부과해 연체이자율을 추가로 제한할 필요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법상 최고금리와 차이가 나는 10%대 담보대출 취급이 늘어나고 있어 연체이자율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대부업체 전체대출에서 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6월말 19.2%에서 2017년 말 23.6%, 지난해 6월 말 27%로 높아졌다.

이에 금융당국은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대부업법)' 개정을 통해 대부업자의 대부자금에 대한 연체이자율을 제한하는 근거조항을 신설, 오는 25일부터 시행키로 한 것이다.

금융위는 "이날 의결로 대부업자의 대출에 대한 연체이자율을 약정금리 3%포인트 이내로 제한된다"며 "취약차주의 연체부담을 줄여 과중한 빚에서 벗어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