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화웨이, 美 제재에 노트북 신제품 출시 무기한 연기

미국의 제재로 다른 기업과의 거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웨이가 노트북컴퓨터 출시를 무기한 연기했다고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제한한 뒤 제품 출시를 취소한 첫 사례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부서의 최고경영자(CEO) 리처드 유는 CNBC에 노트북 메이트북(MateBook) 시리즈의 새 제품을 내놓으려던 계획이 무기한 연기됐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게 취소의 원인이라며 "우리는 PC를 공급할 수 없다. 불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노트북을 나중에 출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거래제한이 얼마나 지속되느냐에 달렸다"며 화웨이가 계속 블랙리스트 목록에 올라 있는 한 노트북을 출시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화웨이의 최고사양 노트북인 메이트북 엑스프로(X Pro)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운영 체제와 인텔의 칩을 사용한다. 구글,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의 거대 기술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업체로 시작했지만 지난해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포함한 소비자 사업 부문이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CNBC는 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화웨이 및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 기업뿐 아니라 미국 부품이나 기술을 25% 이상 사용한 미국 외 기업도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미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