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화웨이, 美 제재에 노트북 신제품 출시 무기한 연기

미국의 제재로 다른 기업과의 거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웨이가 노트북컴퓨터 출시를 무기한 연기했다고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제한한 뒤 제품 출시를 취소한 첫 사례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부서의 최고경영자(CEO) 리처드 유는 CNBC에 노트북 메이트북(MateBook) 시리즈의 새 제품을 내놓으려던 계획이 무기한 연기됐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게 취소의 원인이라며 "우리는 PC를 공급할 수 없다. 불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노트북을 나중에 출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거래제한이 얼마나 지속되느냐에 달렸다"며 화웨이가 계속 블랙리스트 목록에 올라 있는 한 노트북을 출시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화웨이의 최고사양 노트북인 메이트북 엑스프로(X Pro)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운영 체제와 인텔의 칩을 사용한다. 구글,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의 거대 기술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업체로 시작했지만 지난해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포함한 소비자 사업 부문이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CNBC는 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화웨이 및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 기업뿐 아니라 미국 부품이나 기술을 25% 이상 사용한 미국 외 기업도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미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