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르노삼성차 노조, 부분 직장폐쇄에 강력 반발
르노삼성자동차홈페이지.

르노삼성차 노조는 12일 부산공장의 야간가동을 전면 중단하는 직장폐쇄에 대해 사측의 조치가 전면 파업을 무력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르노삼성차는 생산효율을 높이기 위해 주간 근무조만 운영하고 2교대 근무도 1교대로 바꾸는 등 근무형태 변경을 노조에 통보했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 노조는 "법으로 보장된 단체행동에 따라 결정한 전면파업에 대해 회사가 일방적인 부분 직장폐쇄 조치로 노사 관계를 더욱 악화시켰다"며 "이는 노조의 지침을 따르는 사람들과 따르지 않는 직원들을 분리해 노조의 힘을 떨어뜨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르노삼성은 생산직 직원 1800명을 주·야간조로 나눠 부산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부분 직장폐쇄가 단행될 경우 연 30만대에 이르는 부산공장은 대규모 생산량 축소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르노삼성은 노조의 전면파업으로 하루 생산대수가 불과 수십 대에 그치는 등 극심한 생산차질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노사는 어렵게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그나마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되면서 타협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노조는 지난 5일부터 사측에 전향적인 제시안을 다시 내놓을 것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의 전면파업 결정 이후에도 출근율은 70%에 이르고 있지만 생산량은 기존의 10~20% 수준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조립라인 등 일부 라인 근무자 출근율이 현저히 낮아 시간당 생산량(UPH)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부분 직장 폐쇄는 더 이상 노조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회사의 단호한 의지를 밝히기 위한 것"이라며 “주간조만 운영하는 비상 생산체제에 들어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