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사회
경산경찰, 타 노조 불법 도청한 노조간부 등 검찰 송치

경북 경산의 한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타 노조의 활동을 불법 도청한 노조 간부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산경찰서는 타 노조의 활동을 불법으로 도청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 위반)로 경산 진량공단 모 자동차 부품공장 관리자 A(44)씨와 복수노조 중 한 곳의 간부 B(52)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4월21일경 회사 교육장 화이트보드 지우개에 USB 모양의 녹음기를 몰래 설치하고 3차례에 걸쳐 조합원 총회 등을 불법 도청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사내 다른 노조 조합원의 움직임을 살피기 위해 도청장치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도청에 이 회사 임원이 관여한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회사의 다른 노조는 지난해 12월 회사 측과 B씨 등이 소속된 노조 측이 조합원 총회를 불법 도청했다는 제보를 받은 뒤 도청장치를 발견했다.

이에 노조는 대표이사 등 모두 6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