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7 토 14: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취업자수 증가 다시 20만명대…40대·제조업 부진지속
통계청.

지난달 취업자 수가 20만명 넘게 늘어나며 올해 들어 고용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 유입 규모가 늘면서 숙박 및 음식점업의 고용 상황이 나아졌으며 17개월 연속 감소하던 도·소매업 취업자 수도 증가세로 전환됐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취업자 수는 2732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9000명(1.0%) 증가했다.

2~3월 20만명대를 기록하다 4월 10만명대로 내려앉았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한 달 만에 재차 20만명을 넘긴 것이다. 올해 들어 1년 전 대비 양호한 수준이 지속되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 등 일부 산업에서의 고용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 등에서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가장 많은 12만4000명이 증가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도 6만명이 늘었다. 2017년 6월부터 감소하다 올해 들어 2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된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3월 2만4000명, 4월 4만2000명 늘어난 데 이어 증가 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올해 들어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 관광객 규모가 늘어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통계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밖에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4만7000명), 교육 서비스업(3만8000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만7000명) 등에서도 취업자 수 증가가 두드러졌다. 지난 4월 3만명 크게 감소했던 건설업 부문 취업자 수도 지난달 6000명 늘었다. 전년 대비 기후가 온화했던 데다 인테리어 등 전문 건설 쪽에서 고용이 개선됐던 것으로 통계 당국은 파악했다.

특히 도매 및 소매업 취업자 수는 2017년 12월 7000명 줄어든 이후 17개월 동안 감소세가 지속되다 지난달 1000명 늘어나며 증가세로 전환됐다. 정 과장은 "소매업 부진은 계속되고 있지만 도매업은 40~60대 중심으로 증가했다"며 "업황이 조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령대별로 나눠 보면 60세 이상에서 35만4000명이 늘어나며 증가세를 주도했다. 60~64세에서 15만4000명, 65세 이상에서 20만명이 증가했다. 50대에선 10만9000명이 늘었다. 15~29세 청년층 취업자는 4만6000명 증가했는데, 이 중 20대에서 3만4000명 늘었다. 20~24세에선 4만명 감소했지만, 25~29세에서 7만4000명 늘었다.

반면 반도체 등 제조업 부진과 맞물려 40대 취업자는 17만7000명 감소했다. 2015년 11월 이후 43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제조업 부문 취업자 수는 지난달 7만3000명 줄며 지난해 4월(-6만8000명) 이후 1년2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감소 폭은 지난 1월 17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축소되고 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가 31만7000명 늘었고 이 중 상용근로자가 33만명이었다. 전체 취업자 중 상용근로자의 비중은 51.5%로 1년 전보다 0.7%p 올랐다. 일용근로자도 1만7000명 늘었지만 임시근로자는 3만명 줄었다. 비임금근로자는 5만8000명 감소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5만9000명 크게 줄었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만8000명 늘었다. 무급가족종사자는 1만8000명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 보면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38만2000명(-1.7%) 감소했지만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66만6000명(15.6%)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1.3시간으로 1년 전보다 1.2시간 줄었다.

고용률(15~64세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67.1%로 1년 전보다 0.1%p 올랐다. 고용률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9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40대(-0.7%p)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고용률이 높아졌다. 40대 고용률은 2018년 2월부터 16개월째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정 과장은 "인구 증감을 반영한 고용률이 상승했다면 고용 상황이 개선됐다는 의미"라며 "60세와 더불어 청년층이 고용률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엔 15~19세, 25~29세를 중심으로 음식점 등으로의 임시직 유입이 있었다"고 했다.

같은 기간 실업자는 114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4000명(2.2%) 불어났다. 5월 기준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4.0%로 1년 전과 동일했다. 실업률은 올해 들어 1월부터 5개월째 4%대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2000년 1~8월 이후 처음이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2.1%로 1년 전보다 0.6%p 상승했다. 5월 기준으로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정 과장은 "실제 취업 시간이 36시간 미만이면서 추가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확장실업률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청년층(15~29세) 고용보조지표3은 24.2%를 기록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