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7 토 14:44
상단여백
HOME 사회
'명품 밀수' 이명희·조현아 한진 모녀 내일 선고
사진=뉴시스.

해외에서 구입한 물품을 밀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70)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에 대한 선고공판이 13일 열린다.

12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이사장과 조 전 부사장의 선고공판이 13일 오전 10시 인천지법 316호 법정에서 열린다.

이 재판은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에 배당됐다.

이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해외지사에서 과일, 도자기, 장식용품 등을 대한항공 여객기를 이용해 총 46차례에 걸쳐 3700여만원을 밀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 직원 2명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해외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한 9000여만원 상당의 의류, 가방 등을 총 205차례에 걸쳐 대한한공 여객기로 밀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재판에서 조 전 부사장에징역 1년 4개월에 추징금 62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전 이사장에게는 징역 1년에 벌금 2000만원, 추징금 32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국적기를 조직적으로 이용해 범죄를 저지른 것은 그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변호인 측은 "사치품이나 귀금속에 대한 관세를 피하고자 계획적으로 대한항공 항공기를 이용해 물품을 배송받았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구체적인 법적 절차를 몰랐던 것이지 전혀 의도적인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이사장은 "관련 법률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러한 일은 절대 없게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