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정시율 2.4% 상승…지연 항공편은 58% 감소"
아시아나 홈페이지.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초부터 전개한 안전강화 노력을 통해 운항 정시성을 개선하고 지연 항공편을 줄였다고 1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올해 1~5월 여객 운항 정시성을 살펴본 결과 국내선 정시율은 전년 대비 4.9%p, 국제선 정시율은 전년 대비 2.4%p 향상됐다.

아시아나항공은 ▲기상 호조 ▲항로혼잡 완화 ▲예방 정비점검활동 및 결함 발생 시 신속한 대처 등에 따른 결과로 분석했다.

또한 올해 항공기 정비로 인해 장시간 출발 지연된(출발 3시간 기준) 국제선 항공편 수는 지난해보다 58% 감소했다.

전체 운항횟수 대비 발생빈도로 살펴보면, 지난해 월 평균 전체 운항편 중 항공기 정비로 인해 3시간 이상 지연된 항공편의 비중은 약 0.23%였지만 올해 5월까지는 0.09%를 기록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이는 운항 예비기를 운용해 장시간 지연을 방지하고, 예비 엔진 및 항공부품을 확대 구비해 신속한 정비작업이 가능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초 안전운항 강화를 목적으로 '정비신뢰도 향상 방안'을 수립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사업계획수립 당시 정비분야 투자금을 8922억으로 책정했다. 이후 항공기 부품 확보를 위해 680억원을 추가 투자, 정비분야 총 투자금액을 9602억원으로 늘렸다. 정비분야 투자금액 규모는 전년 대비 30% 가량 늘었다.

또한 신규항공기 도입 및 경년항공기 반납을 통한 기단의 재정비도 진행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023년까지 A350 19대, A321NEO 15대 등 34대의 최신형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보유 경년항공기는 10대(여객기 2대, 화물기 8대)까지 대폭 낮출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A350 항공기 4대를 신규 도입해 총 10대의 A350 항공기를 운영할 계획이며, 하반기에는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NEO 2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지난 1월에는 B767 경년항공기 1대의 운항을 중단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회사를 둘러싼 대내외 경영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안전운항에 대한 아시아나항공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