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정치
'다스 소송비 대납' 추가 정황…MB 항소심 미뤄지나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시스.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으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이명박(78)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수십억원대 뇌물 혐의를 추가로 제시해 향후 재판 일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속행 공판을 진행한다.

검찰은 지난 10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첩받은 제보 및 자료를 근거로 재판부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다스 소송비 대납 관련 삼성 뇌물 혐의 액수를 수십억원 더 추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심리를 위한 기일을 더 지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구체적인 주장을 펼칠 계획이다. 14일에는 공직 대가 뇌물 및 횡령 사건에 대한 변론, 17일에는 검찰 구형 및 최종 변론이 예정돼있지만 검찰 의견이 받아들여지면 결심 공판이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은 검찰과 변호인이 국정 특활비 및 직권남용 사건을 두고 마지막 공방도 예정돼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특활비 6억원을 지원받고, 원 전 원장에게는 10만 달러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1심은 김 전 원장이 2008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넨 특활비 2억원은 증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무죄로 봤다.

아울러 미국 다스 소송 업무에 청와대 공무원을 동원하고, 처남 고(故) 김재정씨 사망 이후 차명재산 상속 관련 검토를 지시한 혐의도 있다. 다만 1심은 이같은 범죄사실이 대통령 지위를 이용한 불법행위는 될 수 있지만,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지시는 될 수 없다고 보고 무죄로 판단했다.

이 전 대통령은 1992~2007년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39억원을 횡령하고,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관련 다스 소송비 67억7000여만원을 대납하게 하는 등 16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1심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자이고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는 사실이 넉넉히 인정된다"며 7개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을 선고하고 약 82억원을 추징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