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사회
대법, '입법로비' 한전KDN 전 대표 벌금 600만원 확정

대기업 규제 방향의 법개정을 막기 위해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한전KDN 대표가 벌금형을 확정 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최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병일(63) 전 한전KDN 대표의 상고심에서 벌금 6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 판단에 논리와 경험칙을 위반해 자유심증주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정치자금법 위반죄에서 공모공동정범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12월과 다음해 8월 공공기관 발주 소프트웨어 사업에 대기업 참여를 제한하는 취지의 법 개정안을 막기 위해 직원들 명의 계좌로 전순옥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후원회 계좌에 총 1800여만원 상당 후원금을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김 전 대표는 전 전 의원이 대기업 참여 제한을 강화하고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 발주 참여를 금지하는 내용의 소프트웨어산업 진흥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자, 개정을 막기 위해 TF를 만들어 후원금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심과 2심은 김 전 대표가 경영현안회의 등을 통해 후원금 기부 계획이나 과정을 보고받은 뒤 승인했다고 인정해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한편 김 전 대표 사건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던 전 전 의원은 2017년 7월 혐의없음 처분됐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