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르노삼성 사태 '급랭'…사측, 부분적 직장 폐쇄 단행
르노삼성자동차홈페이지.

르노삼성자동차가 11일 노동조합의 전면파업에 맞서 부분적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노조는 "사측이 노사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르노삼성 노사에 따르면 사측은 이날 12일을 기해 부분 직장폐쇄를 실시하겠다고 공고했다. 다수 노조조합원이 노조의 파업지침에도 불구하고 정상 출근하고 있지만 생산 차질이 이어지는 상황인만큼 야간조를 폐쇄하고 주간조만 운영하겠다는 것이 회사의 방침이다.

사측은 공고를 통해 "별도 공지가 이뤄질 때까지 야간조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며 "야간조 근무자 중 근무 희망자는 주간조로 출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측은 또 "전면파업 참가자는 12일 이후 사업장에 허가없이 들어올 수 없으며 허가없이 난입할 경우 건조물 침입죄, 퇴거 불응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측은 이번 부분적 직장폐쇄와 관련, 회사 내부에 입장문을 공유하고 "(이번 직장폐쇄는) 노조 집행부의 전면 파업 결정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미래를 걱정해 60% 이상 정상출근하고 있는 조합원의 뜻"이라며 "QM6 LPGi 신차 출시에 맞춰 고객에게 한 대라도 더 인도하고, 닛산 로그 북미 수출 물량의 납기 지연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는 상황에서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잠정합의안 부결 후 노조 집행부는 조합원·비조합원 타결금 차등지급, 파업참가자와 미참가자간 타결금 차등지급, 파업기간 임금보전 등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고 구성원의 갈등을 유발하는 불합리한 안건들을 타결 조건으로 제시했다"며 "250시간이 넘는 파업으로 3000억원에 이르는 매출 손실이 발생한 상황에서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무기한 전면파업을 결정한 집행부에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 집행부는 임직원의 고용안정과 지역사회,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면 파업을 즉각 철회하고, 진정성 있는 협상에 임해달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에 대해 "사측은 파업으로 인해 생산 물량이 평소의 20%에도 못미치게 되자 공격적인 직장폐쇄를 단행했고, 조합과의 합의도 없이 주전 2교대 생산을 1교대로 전격 변경했다"며 "단체협약을 위반하고 공격적인 직장폐쇄로 노사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전면파업 이후 파업에 효과가 없다던 사측은 쟁의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생산물량이 20%도 되지않아 시급하다며 노동조합에 협조요청을 하는 비상식적인 행위를 하더니 합의가 되지 않자 사업장 점거도 없는 상황에서 사업장 전체 출입을 막는 부분직장 폐쇄를 전격 단행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쟁의행위는 헌법이 보장한 단체 행동권"이라며 "업무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해 요구조건을 받아들이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는 것이 단체행동인데 업무가 정상적으로 되지않아 협조요청을 보낸다는 발상 그 자체가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야간조 근무자들을 주간조로 운영하는 것은 직장폐쇄와 무관하게 근로조건 변경이므로 단협상의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사측은 교섭을 계속 미루면서 그 책임은 언론을 통해 노조에 떠넘기고, 온갖 불법이라는 불법은 모조리 시도하고 있다"며 "모든 불법을 중단하길 바라며 르노삼성의 직원과 부산시민, 협력업체 노동자와 그가족들이 바라는 임단협 마무리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