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국토부, 버스업계 근로단축 '긴급대응반' 꾸려

다음달 1일  버스업계의 주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종합교통정책관(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긴급대응반을 꾸렸다.

국토교통부는 11일 버스업계 주52시간 시행 ‘긴급대응반’을 신설하고 대중교통과장 등 직원 7명을 반원으로 차출했다고 밝혔다.

긴급대응반은 6개월 한시조직으로 운영된다. 주요 업무는 지자체와 공조 강화, 근로형태·노선운영 현황 등 실태조사, 근로시간 단축 관련 대외 홍보 등이다. 반장은 종합교통정책관이다.

국토부가 긴급대응반을 꾸린 것은 기사 충원 등 버스업계의 주52시간 준비 현황을 평가하고,  승객 안전과 노선의 원활한 운영 등을 담보하려는 예방적 조치로 풀이된다. 버스노조는 정부 지원, 준공영제 확대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총파업 직전까지 치달은 바 있다.

주52시간제는 내달 1일 300인 이상 버스 운송업체부터 적용된다. 또 50∼299인 기업은 내년 1월부터, 5∼49인 기업은 오는 2021년 7월부터 주52시간제 적용을 받는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