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21:0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국토부, 버스업계 근로단축 '긴급대응반' 꾸려

다음달 1일  버스업계의 주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종합교통정책관(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긴급대응반을 꾸렸다.

국토교통부는 11일 버스업계 주52시간 시행 ‘긴급대응반’을 신설하고 대중교통과장 등 직원 7명을 반원으로 차출했다고 밝혔다.

긴급대응반은 6개월 한시조직으로 운영된다. 주요 업무는 지자체와 공조 강화, 근로형태·노선운영 현황 등 실태조사, 근로시간 단축 관련 대외 홍보 등이다. 반장은 종합교통정책관이다.

국토부가 긴급대응반을 꾸린 것은 기사 충원 등 버스업계의 주52시간 준비 현황을 평가하고,  승객 안전과 노선의 원활한 운영 등을 담보하려는 예방적 조치로 풀이된다. 버스노조는 정부 지원, 준공영제 확대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총파업 직전까지 치달은 바 있다.

주52시간제는 내달 1일 300인 이상 버스 운송업체부터 적용된다. 또 50∼299인 기업은 내년 1월부터, 5∼49인 기업은 오는 2021년 7월부터 주52시간제 적용을 받는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과천 3기신도시' 토지보상 논의 시작…LH와 '토지보상협의체' 구성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봉합되나…"일부 상인 이전합의"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차명 부동산' 실소유자 권리 박탈할까…대법원 결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