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07:31
상단여백
HOME 정치
전광훈 목사 "대통령 하야 국민청원, 1000만명 목표"
전광훈. 사진=뉴시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63) 목사가 문재인(66) 대통령 하야를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전 목사는 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한민국 어디로 가고 있는가?'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은 올해 연말까지만 하고 스스로 청와대에서 나와라. 가슴에 손을 얹고 양심이 있으면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

앞서 전 목사는 지난 5일 한기총 명의로 발표한 시국선언문을 통해 "자랑스런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권으로 인해 종북화, 공산화돼 지구촌에서 사라질지도 모르는 위기를 맞았다"며 대통령 하야를 요구했다.

전 목사는 "기도하다가 대한민국이 없어지지 않겠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 혼자 돌발적인 생각인가, 아니면 다른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는가 해서 많은 각계 각층의 분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똑같다고 하더라"고 했다. "기독계 안에서, 특히 목회자 세계의 90% 이상은 (나를) 절대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앞서 예고한대로 한기총 회원들과 함께 문 대통령이 하야할 때까지 청와대 앞에 캠프를 차리고 1일 릴레이 단식 기도회를 열겠다는 것도 재확인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통령 하야' 청원란을 개설, 연말까지 1000만명의 동참을 이끌어내겠다며 "1000만명이 참여한다면, 그 분은 정말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촛불시위를 통해 대통령이 됐다고 강조했으니 촛불보다 1명이라도 더 모이면 그만둬야한다"고도 했다.

전 목사의 이러한 발언은 우려를 낳고 있다. "평화를 추구해야 하는 종교인이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종교인이 아닌 정치 이익집단 대변인"이라는 지적도 있다.

기독교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10일 "전광훈 목사의 한국사회 갈등을 조장하는 망언에 대하여 깊은 우려를 나타내며 그의 반지성적 반상식적 발언은 반평화적이자 반기독교적인 것"이라고 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