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아들 깨어있는 상태서 전 남편 살해
상태바
고유정, 아들 깨어있는 상태서 전 남편 살해
  • 장영진 기자
  • 승인 2019.06.1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사진=뉴시스.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이 지난달 25일 제주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는 동안 그의 아들은 펜션 내 다른 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장은 11일 오전 동부서 4층 대강당에서 열린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수사 최종 브리핑에서 “고유정은 지난 25일 오후 8시~9시16분 피해자인 전 남편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범행이 이뤄지는 동안 고유정의 친아들은 잠들어 있던 것이 아니라 펜션 내 다른 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박 서장은 “친아들이 평소 하나의 일에 몰입하면 다른 일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고유정은 경찰조사에서 아들이 잠을 자는 사이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해 왔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고유정은 범행 후 완도행 배를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면서 배 위에서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또 지난달 29일 경기도 김포에 있는 부모 소유의 아파트에서 시신을 추가 훼손한 뒤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