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3:43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
서울국제도서전 19일 개막, 주빈국 헝가리···41국 참가

국내 최대 책잔치 '2019 서울국제도서전'이 19~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주제는 '출현'이다. 도서전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책의 미래, 그리고 우리가 마주하게 될 책 너머의 세계를 조망한다는 의미다.

국내 312개사와 주빈국 헝가리를 비롯한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41개국 117개사가 참여한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10일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을 소개했다.주일우 대한출판문화협회 상무이사는 "SNS에서 서울국제도서전을 기다렸다는 독자들의 글을 많이 접했다. 초여름의 대표적 축제로 자리잡은 것 같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책을 사고파는 자리가 아니다. 저자들이 한 해동안 이룬 것을 결산하는 자리다. 책을 넘어서 문화적 저력을 확인하는 자리로 만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 '요리인류'를 만든 이욱정 KBS PD는 "책과 요리가 궁합이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차를 마시는 공간에서 책을 보고 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오랜 역사가 있었던 것처럼 요즘은 아예 책방이 식당, 술집과 결합한다. 제안을 받고 기뻤다. 좀 더 새로운 것을 시도해보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도서전 홍보대사로 철학자 김형석, 작가 한강, 모델 한현민이 활동한다. 우리 사회에 출현한 출판의 모습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보는 주제 강연이 5일간 이어진다. 한강의 '영원히 새롭게 출현하는 것들'을 시작으로 배우 정우성의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 물리학자 김상욱의 '과학문화의 출현', 김형석의 '백년을 살아보니', 이욱정의 '요리하다, 고로, 인간이다' 강연이 이어진다.

작가와의 만남에서는 'SF라는 프리즘: 감정의 여러 빛깔' '자매들의 연대: 페미니즘과 SF' '새로운 젠더 감수성의 출현-퀴어·여성편' '책을 읽는 새로운 방법을 만나다' '우리가 그림책을 사랑하는 이유' '작가의 작가-소설가·시인편' 등의 주제를 다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간 10권을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여름, 첫 책'이 열린다. 여행작가 손미나의 '내가 가는 길이 꽃길이다', 소설가 장강명의 '지극히 사적인 초능력', 배우 정우성의 '난민을 만나다'를 비롯해 나형수, 크리스틴 펠리섹, 이진우, 이원영, 김상근, 김초엽, 김세희 작가의 신간 소개와 독자와의 만남이 마련된다.

'맛'을 주제로 작가 10명이 만든 한정판 책 '맛의 기억'을 도서전에서만 선보인다. 권여선, 김봉곤, 박찬일, 성석제, 안희연, 오은, 이승우, 이용재, 이해림, 정은지 작가의 글이 수록됐다.
올해 도서전의 주빈국은 헝가리다. 한국어로 번역된 도서를 포함한 다양한 헝가리 책을 전시하고, 헝가리 작가와 출판 전문가가 현지 책과 출판시장, 문화를 소개한다.

요리 교실을 통해 유명한 헝가리 후식도 맛볼 수 있다. '한국문학과 헝가리문학에 나타나는 가족' '헝가리인들에 대하여: 건전한 자아비판' 등의 강연이 열린다. 근처 영화관에서는 헝가리 영화가 상영된다.

올해 주목할 국가로 스칸디나비아 3개국인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이 참가한다. '스칸디나비안 포커스' 기획전에서는 그동안 낯설게 느껴졌던 북구의 책들이 어떻게 한국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 매력을 탐구해 본다. 올해가 북유럽 3개국과의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9월에는 한국이 스웨덴 예테보리도서전의 주빈국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출판유통, 새로운 기회의 출현'을 주제로 한 '북비즈니스 콘퍼런스', 한국문학 출간에 관심 있는 해외 출판인을 초청해 현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한국문학 쇼케이스' '번역출판 국제워크숍' '독서문화 생태계 활성화 방안 모색' 등 연계 협력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