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0 월 11:2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주유소 기름값 13주째 상승…서울 휘발유 ℓ당 1600원대 돌파
한국석유공사홈페이지.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 및 경유가격이 13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지역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ℓ당 평균 1600원을 돌파했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29.2원 상승한 1525.5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경유 판매가격은 21.6원 오른 1392.0원으로 13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상표별로 휘발유 기준 최저가는 알뜰주유소로 ℓ당 1495.5원을 기록했다. 최고가는 SK에너지로 1538.0원에 판매됐다.

경유 기준으로 알뜰주유소는 ℓ당 1365.3원에 판매되며 최저가를, SK에너지는 1404.9원에 판매되며 최고가를 시현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26.0원 오른 1613.8원을 기록, 1600원대를 넘어서며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최저가 지역은 광주로 27.0원 상승한 1504.0원에 판매됐다.

5월 2주 기준 평균 공급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ℓ당 1465.7원으로 전주 대비 62.0원 상승했고 경유는 1286.9원으로 59.2원 올랐다.

가장 비싸게 공급한 정유사는 휘발유 기준으로 현대오일뱅크였다. 현대오일뱅크는 전주보다 104.1원 상승한 1485.5원에 공급했다. 최저가 정유사는 전주보다 45.2원을 오른 1449.7원에 공급한 SK에너지였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4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원유 생산량 감소, 예맨 후티 반군의 사우디 송유관 공격 및 사우디의 보복 공습 등에 따른 중동지역 긴장감 고조 등으로 인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김현미
김현미 "더 멋진 일산 만들것"…23일 3기신도시 지정 입장밝힐듯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