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0 월 12:03
상단여백
HOME 사회
시민·여성단체, 버닝썬 수사 규탄…"국민이 우습나"
'버닝썬 수사 결과 규탄 기자회견' 사진=뉴시스.

17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18개 시민·여성단체(단체)가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 결과를 비판하며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단체는 이날 오전 10시30분경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버닝썬 수사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상황이 '명운'을 걸고 한 결과라면 경찰의 명운은 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3월14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버닝썬 수사와 관련해 "경찰의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전 경찰 역량을 투입해 범죄 조장 풍토의 뿌리를 뽑아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단체는 "경찰 152명이 매달려 3개월 넘게 진행한 수사에서 핵심적인 내용은 하나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이런 수사 결과가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질리 없다는 것을 경찰 스스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경백 사건부터 되짚을 수 있는 경찰과 유흥산업의 일상적 유착, 클럽 아레나와 버닝썬의 '강간' 판매 방식, 정준영 등 강간 촬영물 공유 단톡방까지 사실이 쏟아져나왔다"며 "모든 것이 밝혀진 마당에 이런 결과를 내보낸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견 참가자들은 '경찰의 명운이 다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책임져라', '버닝썬 수사책임 원경환 서울청장 사퇴하라', '핵심은 경찰유착이다 버닝썬 수사 다시 하라', '자격없는 경찰조직 특검 실시 수용하라', '여성대상범죄 말로만 근절하냐, 무능경찰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경찰이 보여주고 있는 태도는 한마디로 무능력에 부패"라며 "명운을 걸겠다고 한 경찰은 끝끝내 여성들의 말보다 본인들의 조직과 안위를 지키는 데 급급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핵심 권력자들은 모두 빠져나가고 결국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2명만 폭행죄로 징역을 살았던 고 장자연 사건이 있었던 10년 전에도 똑같았다"고 말했다. 

김수희 한국여성단체연합 정책부장은 "대통령과 장관 등이 나서서 철저한 수사를 공언하고 경찰 명운을 걸겠다며 100일 넘게 수사해온 결과에 허탈함을 느낀다"며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구성원들의 인권 보장이다. 공권력은 이를 위해 행사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강력한 공권력 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경찰청은 명운을 다하지 못한 수사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강남역 여성 살인 사건이 일어난 지 3년이 되는 해"라며 "우리 여성들에게 모든 공간은 강남역이고, 모든 장소는 클럽 버닝썬이다. 우리는 권력형 성범죄인 버닝썬, 김학의, 고 장자연 사건을 철저히 규명하고 가해자 처벌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김현미
김현미 "더 멋진 일산 만들것"…23일 3기신도시 지정 입장밝힐듯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