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정치
진영 행안장관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 큰 틀 '합의'라 볼 수 없어"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행정안전부홈페이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7일 경복궁 앞 서울 종로구 사직로의 우회도로를 만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진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세종열린소통포럼 개소식 후 기자와 만나 "일체적인 부분까지 다 돼야 '합의'라고 할 수 있다. 아직 합의가 됐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의 개입으로 정부청사를 관리하는 행안부가 한 발 물러선 것이냐는 물음에 "큰 틀에서 (합의)했다는 방향으로 얘기가 되고 있지만 좀 더 지나봐야 한다. 내부적으로 상당히 진전된 부분도 있긴 하나 구체적·세부적으로 더 조율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새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경복궁 앞을 지나는 사직로를 없애고 6차로 우회 도로를 기존 안대로 만드는 내용의 '세종로 지구단위계획' 변경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사직로 우회 도로 개설은 새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의 선결 과제 중 하나다. 설계안에 따르면 세종문화회관 쪽 차로가 광장으로 편입되면서 광장 면적이 약 3.7배 늘어난다.

경복궁 앞 찻길인 광화문 교차로도 광장에 포함되는 대신 정부서울청사 뒷길(새문안로 5길)과 청사 건너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을 'ㄷ'자형으로 우회하는 도로가 만들어진다. 이 과정에서 서울청사 앞 주차장이 사라지고 청사경비대·방문안내실·어린이집 등 4개 동 부속건물이 철거된다.

시가 지난 1월 이 같은 설계 방향을 발표하자 행안부는 서울청사 건물만 남겨지게 돼 공공건물로서의 기능이 상실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부겸 전 장관이 "집주인 허락도 받지 않고 담을 허물려는 시도와 다를 바 없다. 일단 지르고 보자는 식의 무리한 추진에 (서울시와) 점잖게 대화할 수 없다. 대한민국 정부건물 지키는 것은 행안부 장관의 임무다"라고 했을 정도다.

당시 국회 복귀를 앞뒀던 김 전 장관의 직언을 두고 후임 장관이 서울시의 시책에 쉽게 동의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라는 시각도 있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자 국정과제인 '365일 국민과 소통하는 광화문 대통령' 정책이 좌초될 위기에 처하자 청와대가 김 전 장관이 물러나고 진 장관이 취임하자 행안부 달래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청사 기능이 유지돼야 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 조율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