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냉면값 계속 오르고 소주 1병에 5000원
냉면.

냉면 마니아인 직장인 권모(36)씨는 워낙 냉면을 좋아하는 탓에 자주 냉면집을 찾지만 먹을 때마다 부담스러운 건 어쩔 수 없다. 한때는 냉면이 여름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서민 음식'처럼 느껴졌지만, 이제는 고급 면요리라는 생각이 강하다.

권씨는 "수요가 있으니까 가격이 계속 올라가는 거라고 본다"면서도 "그래도 너무 비싸다. 둘이서 냉면 한 그릇씩 먹으면 3만원이 훌쩍 넘어가는 가게도 있더라"고 했다. 물론 '파스타 한 그릇을 2만원 넘는 가격에 파는 곳도 있는데, 냉면이라고 꼭 싸야 하냐'는 반론도 있다.

5월부터 낮 기온이 30도를 넘기고, 올해 여름도 지난해만큼 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찍부터 냉면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직장인 점심 시간인 낮 12시 서울 시내 유명 냉면집 앞에는 벌써부터 긴 줄이 이어진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냉면을 찾는 사람이 늘자 자연스럽게 가격은 올랐다. 이제 냉면 한 그릇을 먹으려면 1만2000원은 기본이고, 많게는 1만7000원까지 내야 한다. 서울 염리동 을밀대는 최근 냉면 한 그릇 가격을 1만1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주교동 우래옥과 방이동 봉피양은 냉면 값을 1만3000원에서 1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봉피양의 메밀 100%면 냉면은 1만7000원이다.

두 사람이 냉면 한 그릇씩에 만두 한 접시를 곁들이면 3만5000원 가량 된다. 서민들이 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하기에는 이제 부담스러운 가격이 됐다.

냉면에 잘 어울리는 술인 소주 가격도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냉소'(냉면에 소주)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부담은 더 커졌다.

참이슬 등을 판매하는 하이트진로는 이달 1일부터 소주 제품 가격을 6.45% 인상했다. 이에 따라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 공장 출고 가격은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오르게 된다. 이에 발맞춰 식당·주점 등은 이전까지 보통 한 병에 4000원이던 소주를 5000원으로 올려 받게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