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0 월 11:56
상단여백
HOME 정치
오신환 "손학규 '수구보수' 발언 실망…당·후배 위해 용단해야"
사진=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자당 손학규 대표를 향해 "같은 당 동지들을 수구보수로 내몰며 패권주의라고 비난한 것은 참으로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당의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원내대표 당선 이후 손학규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에 처음 참석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정상화를 위해 교섭단체 원내지도부와 청와대에 한 제안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바른미래당이 대안을 내놓고 극단적으로 대립하는 거대 양당을 제어하며 정국을 리드하는 유능한 조정자 역할을 통해 존재감을 회복하고 국민들에게 합리적인 대안정당으로 각인시키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국회 정상화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노력과 역할이 힘받고 지지받으려면 내부가 조속히 정비되고 정상화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어제 손학규 대표가 같은 당 동지들을 수구보수로 내몰며 패권주의라고 비난한 것은 정말 참으로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미 우리는 5월8일 의원총회에서 화합하고 자강하자고 약속하며 민주평화당이든, 한국당이든 연대하는 일이 없다고 했다"라며 "누가 수구보수고 패권주의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당을 위해, 후배를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는 게 원내대표 선거에서 보여준 민심"이라며 "당 전체가 불행한 사태로 빨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 당의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 패권주의, 수구보수란 표현에 대해 사과해줄 것을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불가'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는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국민이 만들어주신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이 수구 보수 세력의 손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제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을 지키겠다"라고 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김현미
김현미 "더 멋진 일산 만들것"…23일 3기신도시 지정 입장밝힐듯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