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주총 앞둔 현대重, 노조 상대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
현대중공업홈페이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를 반대하는 노조를 상대로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

17일 현대중공업과 전국금속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14일 금속노조와 현대중공업지부, 대우조선지회를 대상으로 한 업무방해금지가처분을 울산지법에 제기했다.

현대중공업은 가처분신청서에서 주주들을 출입할 수 없도록 하는 행위, 출입문이나 출입 경로를 봉쇄하는 행위, 노조원들이 소수 의결권을 위임받아 주주총회에 참여하고 진행을 지연하는 행위를 금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주총 전날 주주총회장이 위치한 한마음회관과 혹은 그 부지 등 100m 주변을 진입하거나 점거, 체류, 농성하는 행위, 유인물 배포, 피켓, 벽보, 현수막 기재 등의 방법으로 임시주주총회의 진행에 반대하는 의사를 표시하는 행위 등도 못하도록 요구했다.

현대중공업 측은 "가처분 신청은 노조가 당일 정상적인 주주총회가 이뤄지도록 물리력을 행사하지 말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노조는 이에 즉각 반발하며 예정대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단단히 벼렀다.

금속노조는 "현대중공업의 가처분신청은 사실상 노동조합이 주주총회 당일 어떠한 것도 못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라며 "이에 얽매이지 않고 정당한 노조활동과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20일 국회토론회와 22일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통해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공론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이 법인분할을 결정하는 주주총회는 31일 오전 10시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열린다. 현대중공업 사측이 제기한 가처분은 김앤장이 법률대리를 맡았으며, 울산지법의 심문은 22일 열린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