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로 아내 때려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 영장
상태바
골프채로 아내 때려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 영장
  • 장영진 기자
  • 승인 2019.05.1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김포경찰서. 네이버캡처.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 전 의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15일 오후 4시57분경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아내 B(53)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의장으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 숨을 안쉬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구급대원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집에 있던 유 전 의장을 체포했다.

숨진 B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얼굴과 발등에는 일부 자상도 발견됐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했다. 그러다 말다툼 도중 홧김에 아내를 때려 숨지게 했다"면서 폭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는 피묻은 골프채와 술병이 발견됐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를 이용해 B씨의 머리 등을 때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A씨는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해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현재 김포시 산하기관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