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0 월 11:24
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자녀 대학원 부정 입학' 성균관대 교수 구속 수사

검찰이 자녀의 대학원 입시 준비를 위해 연구실 대학원생을 사적으로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성균관대 교수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김유철)는 지난 10일 성대 이모 교수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3월 성대 교수 '갑질' 및 자녀 입학 비리 관련 특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검찰에 이 교수를 수사할 것을 의뢰하고, 학교에는 파면 등 중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 교수는 자신의 연구실 대학원생에게 자녀 A씨의 연구 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동물 실험을 지시하고, 관련 논문을 A씨 단독 저자로 게재토록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A씨는 이 과정에 2~3차례 참관하는 정도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같은 학업 실적을 토대로 서울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수는 A씨 학부 입학 과정에서도 발표자료 작성 등을 위해 대학원생을 동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교수를 구속해 추가 수사를 벌인 뒤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아울러 이 교수와 함께 수사 의뢰 대상이 된 자녀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김현미
김현미 "더 멋진 일산 만들것"…23일 3기신도시 지정 입장밝힐듯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