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르노삼성 노조 전면 파업 초읽기...사측 긴장감 고조
르노삼성자동차홈페이지.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사측과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별다른 진전이 보이지 않을 경우 전면 파업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노사 협상이 진전되지 않으면서 노조 파업에 대한 사측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4일 만남을 갖고 28차 교섭에 돌입했다. 지난달 말 부산공장 일시 가동 중단 이후 새로운 사측 교섭대표가 참여한 첫 교섭이다.

그러나 르노삼성차 노사는 이번 교섭에서도 별다른 진전없이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오후 2시부터 약 10시간이 넘게 진행됐지만 교섭은 새 교섭대표로 나선 윤철수 신임 인사본부장과 노조와의 상견례 수준에 그쳤고, 협상의 핵심 쟁점으로 알려진 노동강도 완화와 인사경영권 합의 전환 등에 대해서는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지난 14일 교섭에 들어가기 전 발표한 성명에서 사측이 전향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오는 21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이 2018년 임단협 제시안을 약 7개월간 미루다 지난 1월에서야 첫 제시안을 냈다"며 "이마저도 노조의 요구사항은 반영되지 않았고 사측은 지금까지 추가 제시안도 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측은 협상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교섭대표를 바꾸며 시간 끌기 전략을 쓰고 있다"며 "사측이 교섭할 의지가 없다면 전면 파업으로 맞대응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6월을 시작으로 28차까지 이어진 임단협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노조가 대대적인 파업을 예고하면서 르노삼성차의 고민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의 가동률이 계속 떨어지고 판매실적이 반토막 난 동시에 '닛산 로그'의 후속물량 배정도 확정이 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조속히 임단협 협상을 타결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판매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노조의 전면 파업이 현실화 될 경우 르노삼성차는 지금보다 더 심각한 위기상황에 놓이게 된다.

위기를 예방하고 부산공장의 후속물량 배정을 위해 지난 3월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이 프랑스 르노 본사를 방문해 메시지를 직접 전달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했지만 당시에도 본사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얻지는 못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4일에 이어 이날도 교섭을 이어갈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어제 교섭에서 특별한 내용은 없었고 오늘도 새로운 교섭대표가 참여해 교섭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현재 시점에서 앞으로의 계획을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생산물량이 많이 줄어든 상황이기 때문에 최대한 노력해서 교섭을 잘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