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 원내대표 선거…오신환 "변화" vs 김성식 "화합"

바른미래당이 15일 오전 10시부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경선을 진행했다. 후보로 나선 오신환 의원과 김성식 의원은 자신이 차기 원내대표 적임자라며 유권자인 의원들을 향해 표심을 호소했다.

오신환 의원은 정견 발표에서 '젊은 리더십', '변화와 혁신'을 내세웠다.

그는 "함께 사는 길을 같이 가자는 것이다. 보궐선거에서 참패하고 패스트트랙과 맞물러 사태 수습을 못하고 여기 왔다"라며 "새롭게 위원회를 만들어서 퇴진 하냐 갑론을박하며 갈등을 증폭시킬 일이 아니다. 당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에게 용단을 내려달라고 충언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거제, 개혁법안 등 패스트트랙 처리에 대해선 "이미 국회법 절차에 따라 태워졌고 누가 원내대표가 되더라도 거스를 순 없다. 막을 순 없다"라며 "다만 제대로 된 공수처가 되도록 최대한의 협상력과 정치력을 발휘해 검경수사권과 함께 사법개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안을 가결시키고 낡은 정치를 그만하고 새 정치하자고 개혁보수 깃발 들고 나섰다. 새 동지를 만나서 바른미래의 새 깃발을 세울 때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라며 "초심 절대 잊지 않고 한길로 가겠다"고 호소했다.

김성식 의원은 "세 대결에 매몰되면 안 된다. 국민의당계, 바른정당계, 유승민계, 안철수계 모두와 대화할 수 있다"라며 통합을 위한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그는 손 대표 거취 문제에 대해선 "원내대표가 물러나라고 물러나지나. 끝없는 갈등이 반복된다"라며 혁신위원회에서 지도부를 포함한 당 혁신 과제를 논의하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손 대표가 결정을 안 받아들이면 제가 고언하고 총의에 앞장설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유승민 체제에 대해선 "적극 역할을 해야 한다는데 공감한다"면서도 "두 분 이름을 거명하며 원내대표 경선을 치르기보다 실질적 능력, 과정을 잘 관리할 수 있는 능력, 또다시 세 대결이 되지 않도록 바른미래당이 멋지게 과정을 밟아가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사람, 화합 속에서 혁신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