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0 월 12:03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SK이노베이션, 중국에 배터리 생산공장 추가로 짓는다…5799억 투자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 배터리 생산공장을 추가로 짓는다. LG화학이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한 가운데 내린 결정이어서 주목된다. 법적 분쟁에도 흔들리지 않고 사업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SK이노베이션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출자를 결의했다.

최근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주량 증가에 따라 중국 창저우 공장에 이어 중국 내 추가적으로 생산기지를 설립하기 위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중국 내 배터리 사업 확장을 위한 신규 배터리 공장 투자를 목적으로 총 5799억원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투자를 위한 현지법인 설립 등은 추후 진행될 예정으로, 신규 배터리 공장 부지와 규모 등 세부적인 투자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로써 지난해 3월 헝가리 코마롬에 첫 해외 생산기지 건설에 나선 이후 누적 투자 결정금액만 약 5조원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국과 생산적 협력을 통한 공동 성장한다는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따라 지난해 창저우 공장 건설에 이어 중국 현지에 추가로 신규 공장을 건설하게 됐다"면서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투자를 적기에 진행해야 한다는 판단이며, 2022년까지 60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신설 및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중국 자동차업체와 해외 배터리업체 간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약 30만㎡(9만평) 부지에 전기차 연산 25만대 분량인 7.5GWh(30KWh 전기차 배터리 기준) 규모로 건설 중이다. 이 공장은 올해 하반기 완공해 2020년 상반기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3월 착공한 헝가리 1공장(2019년 하반기 완공·2020년 상반기 상업가동)과 올해 2월 착공한 2공장, 지난 3월 기공식을 연 미국 조지아주 공장도 건립 중이다. 모두 완공되는 2022년에는 약 4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투자한 중국 공장의 규모가 구체화되면 생산 능력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배터리 수주 잔고는 430GWh로 2016년 대비 약 13배 증가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중국, 헝가리 등 글로벌 주요지역에 투자를 단행해 2022년까지 총 6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수주한 물량을 적기에 납품하기 위해 생산기지를 확대하고 있다"며 "LG화학 분쟁과는 관계 없이 영업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식약처, 인보사 개발 코오롱티슈진 美 현지실사 돌입
김현미
김현미 "더 멋진 일산 만들것"…23일 3기신도시 지정 입장밝힐듯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신라면세점 안전성 국제 공인받았다…ISO 450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