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사회
가상화폐거래소 차려 투자금 꿀꺽…경찰, 일당 붙잡아

가상화폐거래소를 차린 뒤 투자금 수십억 원을 갖고 잠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가상화폐거래소 대표 A(40)씨와 공범인 B(2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 경북도청신도시에 가상화폐거래소를 차린 뒤 "글로벌 가상화폐거래소에 상장될 것이다"라며 투자자를 끌어모아 자금을 갖고 잠적했다.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투자자는 100여 명, 신고된 피해 금액은 30억원에 이른다.

경찰은 신고를 최초 접수한 지난달 30일 A씨 사업장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상화폐거래소의 출금이 지난 4월 중순부터 정지된 상태다"라며 "이들을 상대로 투자금 사용처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