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요금 9월에 200~400원 오른다
상태바
경기도 버스요금 9월에 200~400원 오른다
  • 장영진 기자
  • 승인 2019.05.1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경기도는 현행 1250원인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1450원으로, 현행 2400원인 직행좌석버스 요금을 2800원으로 각각 인상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은 지난 2015년 6월 이후 처음으로, 구체적인 인상 시기는 요금인상안 마련 뒤 관련 심의위원회 개최, 환승 요금 시스템 업데이트 등의 절차를 거쳐 9월께 단행될 전망이다.

그동안 경기도 버스업체들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추가 기사 채용 등 인건비 부담 증가를 이유로 요금 300~400원 인상을 요구해 왔으며, 도는 이번 요금인상으로 이런 부분에 대한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요금 인상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인한 인력 충원 문제로 그동안 준비해왔던 사항"이라며 "버스 파업과의 연관성까지는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와 관련 민주당 지도부, 김현미 국토부장관 등과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뒤 “불가피하게 경기도 버스요금을 인상하게 돼 도민들에게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