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도 버스요금 9월에 200~400원 오른다
사진=뉴시스.

경기도는 현행 1250원인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1450원으로, 현행 2400원인 직행좌석버스 요금을 2800원으로 각각 인상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은 지난 2015년 6월 이후 처음으로, 구체적인 인상 시기는 요금인상안 마련 뒤 관련 심의위원회 개최, 환승 요금 시스템 업데이트 등의 절차를 거쳐 9월께 단행될 전망이다.

그동안 경기도 버스업체들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추가 기사 채용 등 인건비 부담 증가를 이유로 요금 300~400원 인상을 요구해 왔으며, 도는 이번 요금인상으로 이런 부분에 대한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요금 인상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인한 인력 충원 문제로 그동안 준비해왔던 사항"이라며 "버스 파업과의 연관성까지는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와 관련 민주당 지도부, 김현미 국토부장관 등과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뒤 “불가피하게 경기도 버스요금을 인상하게 돼 도민들에게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