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09:36
상단여백
HOME 사회
'전화 받지 않는다'며 전 여친 차량 파손한 20대 벌금 500만원
울산지방법원. 다음캡처.

울산지법 제1형사단독(판사 박무영)은 '신의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의 차를 파손해 재물손괴죄로 기소된 A(28)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경남 양산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는데 화가 나 가위로 전 여자친구 B씨의 차량 범퍼와 타이어 등을 파손해 50만원 상당의 수리비 피해를 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에게 500만원을 배상하고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