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2:55
상단여백
HOME 사회
'성추행 혐의' 김정우 의원, 경찰조사…"신체접촉 실수"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 더불어민주당 블로그캡처.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김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사건 경위 등을 조사했다고 15일 밝혔다.

김 의원은 조사에서 "(피해 주장 여성과의)신체 접촉이 있긴 했으나 실수였다"는 앞선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10월 전 직장동료 A씨와 영화를 보던 중 A씨의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손을 잡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월1일 이같은 내용으로 김 의원을 고소했다. 이어 같은달 16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2005년 2월부터 8월까지 기획예산처에서 함께 근무한 사이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앞서 입장문을 발표해 혐의를 부인하며 "A씨는 제가 현직 국회의원으로서 법적 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지속적으로 명예 훼손과 협박을 반복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 당일 A씨와 함께 영화를 본 것은 맞지만, 우연히 왼손이 A씨의 오른손에 닿았고 순간 깜짝 놀란 A씨에게 사과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씨가 지난해 9월24일부터 지난 1월21일까지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일방적으로 연락을 취하면서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A씨를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맞고소했다. 동작경찰서는 이 건도 함께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한 김 의원 추가 조사 계획은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교총 회장
교총 회장 "상산고 평가 불공정…평준화 아닌 평둔화 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