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16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세번째 공개매각 성동조선…이번엔 새 주인 맞을까
성동조선해양홈페이지.

성동조선해양이 결국 세 번째 공개 매각에 나선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매각주관사인 삼일PwC회계법인은 이날 성동조선에 대한 매각 공고를 내고 세 번째 매각 작업에 착수한다.

삼일회계법인은 6월7일까지 인수의향서(LOI)를 제출받는다. 이에 앞서 원매자들을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예비실사를 진행한다.

본입찰은 6월13일에 진행한다. LOI를 제출한 예비입찰자 가운데 성동조선 인수를 원하는 기업들은 이날까지 창원지법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법원과 삼일회계법인은 제출받은 인수제안서를 심사한 뒤 이를 토대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지난해 4월 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간 성동조선은 지난해 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공개 매각을 추진했지만 인수자를 찾지 못했다.

1차 매각은 194만㎡ 규모의 조선소 전체를 통매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고, 2차 매각은 분할 매각이 추진됐다.

첫 입찰에는 1곳도 응하지 않았지만, 두 번째 입찰에는 1∼3 야드와 회사 자산·설비에 대한 분할매각을 허용해 3개 컨소시엄이 응찰했다.

그러나 인수자금 조달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해 또다시 유찰됐다.

세번째 매각의 성공 여부도 불투명하다. 조선업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천억원을 투자하기는 부담스럽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국내외 투자자들은 지난해 8월부터 가동이 중단돼 경영 정상화에도 의문을 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2차 매각에 참여한 컨소시엄이 이번 예비입찰에 다시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국내에선 인수 후보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2009년 수주잔량(CGT)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급성장했던 성동조선해양은 글로벌 금융위기,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지며 2010년 4월 채권단 관리, 2018년 3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여백
여백
최신 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