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16
상단여백
HOME 사회
친딸 살해 복역 중 70대, 폭력배 동원 가족 협박
부산사상경찰서.

친딸을 살해해 복역 중인 70대가 폭력배를 고용해 진정서를 낸 가족들을 협박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5일 A(74)씨 등 12명을 협박 등의 혐의로 검거, 이 중 B(26)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친딸 살해로 복역 중인 A씨는 지난해 10월 30일 오후 4시경 며느리가 근무하는 수영구의 한 학교에 폭력배들을 보내 문신을 보이며 욕설을 하는 등 총 13차례에 걸쳐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같은해 9월 자신의 아내가 소유하고 있는 건물에 입점한 주점에 미성년자를 출입시켜 단속에 적발되도록 하는 등 유흥업소 4곳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교도소 등을 압수수색해 A씨 등이 주고받은 편지 370여 통과 통장거래내역을 분석, 범행지시 내용와 범행 대가로 19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가족들의 진정서를 제출해 중한 처벌을 받은 것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여백
여백
최신 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