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3:1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통장·비밀번호 없이 맨손으로 예금 출금 가능해진다
금융위원회.

앞으로 통장이나 비밀번호 없이 손의 정맥만으로 예금을 출금할 수 있게 된다.

KB국민은행은 12일 '손으로 출금 서비스' 시연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서비스는 통장이나 신분증, 카드, 비밀번호 없이 손에 있는 정맥만으로 은행 창구와 자동화기기(ATM)에서 출금할 수 있는 제도다. KB국민은행과 금융결제원이 생체정보를 암호화해 분산보관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하다.

최 위원장은 "은행이 이러한 서비스를 시작하게 되면 생체인증서비스가 일반화될 것"이라며 "노령 고객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는데에도 큰 의의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도 금융회사들이 혁신적인 서비스를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 주력하겠다"며 "법령개정이나 실제 시행시까지 상당히 오래 걸리는 만큼 유권해석이나 비조치 의견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서비스는 기존 법령대로라면 선보이기 어려웠다. 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르면 창구거래시 통장이나 인감 없이는 예금을 지급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맥인증 방식이 보안이 뛰어나고 신뢰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 금융위가 법령 개정까지 나서게 됐다. 금융위는 올해 상반기 중 예금 지급시 통장이나 인감을 확인해야 한다는 의무를 삭제하는 내용의 은행업 감독 규정을 추진한다.

금융위는 이 밖에도 ▲은행 대환대출시 전자 상환위임장 수령 ▲실손의료보험 자동갱신시 전자문서 안내 ▲소규모펀드 해지시 거래정지주식에 한해 동일운용사의 펀드간 주식매매 가능 등 적극적 유권해석과 비조치의견서 회신을 하고 있다.

윤 회장은 "금융회사가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창의적이고 유연한 규제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힘쓰는 금융당국의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이번 서비스가 전면도입될 수 있었던 것은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유권해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교총 회장
교총 회장 "상산고 평가 불공정…평준화 아닌 평둔화 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