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16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연예
YG엔터 "버닝썬 자금, 승리 매니저 지급···몰랐다"
승리. 사진=뉴시스

클럽 버닝썬 자금 3000여만원이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의 매니저 지모씨에게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된 사실을 YG엔터테인먼트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YG는 "승리의 개인사업과 일체 무관한 만큼, 과거 지씨의 유리홀딩스 감사직 겸업과 지씨가 승리와 연관된 사업체로부터 별도의 급여를 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13일 밝혔다.

YG에 따르면 지씨는 YG 재직 시절 승리의 매니저였다. 이에 따른 그의 급여는 YG가 지급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버닝썬 자금이 지씨에게 지급됐다는 것은 알지 못했다는 얘기다. 

YG는 "당사 역시 최근 일련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일부 사실 관계를 파악하게 됐다"면서 "승리의 전속 계약 종료와 더불어 매니저 지씨도 퇴사처리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MBC TV 뉴스는 "버닝썬 계좌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조사하던 경찰이 버닝썬 자금 3000여만 원이 승리의 매니저 지씨에게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된 사실을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버닝썬 사내 홍보이사를 맡았던 승리는 이 클럽의 경영과 무관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그는 각종 의혹이 불거진 뒤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YG와도 계약해지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여백
여백
최신 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