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전직 간부 1500만원 횡령 의혹…건대, 진상조사
상태바
학생회 전직 간부 1500만원 횡령 의혹…건대, 진상조사
  • 장영진 기자
  • 승인 2019.04.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총학생회 전임 간부가 총학생회비 1500여만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현 총학생회와 학교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7일 건국대 총학생회 페이스북에 따르면 총학 측은 지난 4일 '2018년도 제50대 총학생회 사무국장의 총학생회비 횡령 혐의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총학 측은 이 글을 통해 "2019년도 상반기 사무국연석회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2018년도 총학생회 리액션 사무국장의 총학생회비 횡령에 대한 정황 및 증거를 포착, 입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총학 측이 밝힌 전임 사무국장의 횡령 혐의 항목은 2018학년도 2학기 총학생회비 중 교지편집위원회 배당금액, 2018학년도 2학기 등록금 납부 기간 후 총학생회비 추가 납부 금액, 학사 구조조정으로 인해 학적이 변경된 학우들의 총학생회비, 기타 부득이한 사유 등으로 지급되지 못하고 다년간 축적된 총학생회비 등이다.

총학에 따르면 전임 사무국장이 이같은 방식으로 빼돌린 돈은 모두 1500만원 가량으로 의심받고 있다.

이같은 사실을 알린 이후 총학 측은 곧바로 임시 중앙운영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진상규명TF를 구성했고, 5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인 6일 오후까지 전임 사무국장에 대한 소환조사 등을 진행했다.

조사를 통해 총학 측은 전임 사무국장에게 사건 경위에 대한 진술을 요구하고, 혐의 의심 기간 통장 거래 내역을 확인하는 등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이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재학생들은 댓글을 통해 한탄과 분노가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재학생들은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총학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말이 여기서 나올 줄 몰랐네. 이러니까 학생회비 안 내려고들 하지", "이러려고 학생회비 내라고 했나. 진짜 참", "진상규명하고 얼굴이랑 신상 밝혀졌음 좋겠다. 얼굴 못 들고 다니게"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