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16
상단여백
HOME 스포츠 라이프 스포츠
류현진, 마지막 시범경기서 5이닝 4실점…그랜달에 홈런 허용
류현진 인스타그램.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에서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아메리칸패밀리필즈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1홈런) 3탈삼진 4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71개.

5차례 시범경기에 나선 류현진은 15이닝 6실점(5자책) 평균자책점 3.00로 점검을 마쳤다.

산뜻한 출발을 했다. 1회에 이어 2회도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3회말에는 선두타자 마이크 무스타커스에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첫 안타를 내줬지만, 류현진의 쾌투는 이어졌다. 테일러 살라디노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코빈 번스의 희생번트로 2사 2루에 섰다. 후속 벤 가멜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4회를 다시 삼자범퇴로 끝낸 류현진은 5회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선두타자 에르난 페레즈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뒤 무사 1루에서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좌월 투런 아치를 내줬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류현진의 첫 피홈런이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가멜에게 유격수 쪽 내야 안타, 옐리치에 중전 안타를 맞아 무사 1·3루에 놓였다. 결국 류현진은 페드로 바에즈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다저스의 불펜은 뒤를 지켜주지 못했다. 바에즈와 케일럽 퍼거슨이 류현진의 책임 주자 2명을 홈으로 들여보내며 류현진의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다. 3루수 실책이 겹쳐 자책점은 3점이 됐다.

이날 류현진은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류현진은 5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중전 안타를 뽑아내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이후 저스틴 터너의 홈런에 득점에도 성공했다.

다저스는 5-11로 졌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열혈사제' “We Will be Back” 압도적 1위로 대단원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마약 혐의' 현대家 3세 입국…경찰, 공항서 긴급체포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자동차보험 손해율 일제히 상승...보험료 또 오를까
여백
여백
최신 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