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09:36
상단여백
HOME 사회
송유관에 구멍 뚫어 수억대 기름 훔친 일당 경찰에 잡혀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수억원 상당의 기름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송유관 안전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총책 A(60) 씨 등 14명을 구속하고 B(48)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충남과 경기 지역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하는 수법으로 휘발유와 경유 3억3700만원 상당의 휘발유와 경유 23만6000ℓ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5~6명씩 총 3개 조직을 만들고 한 조직당 3~4군데의 도유시설을 설치해 도유를 하다 단속이 되면 다른쪽으로 이동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 추적을 받으면서도 도피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기름을 훔치다 지난달 2일 천안시 서북구 부대동 일원에 컨테이너에서 불이나 덜미를 잡혔다.

화재가 발생한 컨테이너에서는 플라스틱 호스와 모터 등 기름을 빼내는 장비가 발견됐고, 현장에서 발견된 400여m 길이의 호스는 컨테이너에서 200여m 떨어진 대한송유관공사 송유관에 연결돼 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당시 화재로 컨테이너 3동 64㎡에 이어 철골조 150㎡의 상가 등이 불에 타 1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발생시킨 혐의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