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정치
북 김정남 암살 도안 티 흐엉 석방무산에 베트남 당혹

북한 김정남 암살 사건 베트남 국적 용의자 도안 티 흐엉의 석방이 무산되면서 베트남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주재 베트남 대사는 즉각 실망을 표했다.

14일 텔레그래프와 베트남 언론 찡에 따르면 레 뀌 뀐 말레이시아 주재 베트남 대사는 이날 재판 직후 흐엉의 석방 무산 소식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말레이시아에 공정한 재판을 요구하며, 흐엉을 가능한 한 빨리 풀어달라고 요구한다"고 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국적 용의자 시티 아이샤가 석방된 이후 흐엉의 석방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왔다.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장관이 지난 12일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교부장관과의 통화를 통해 흐엉의 석방을 요구한 게 일례다.

보도에 따르면 레 텐 롱 베트남 법무장관 역시 이날 재판을 앞두고 토미 토머스 말레이시아 검찰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흐엉의 석방을 촉구했다. 아울러 베트남 당국은 흐엉에 대한 법률지원을 이어왔으며, 대사관 직원들이 이날 재판을 직접 참관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말레이시아 검찰이 흐엉의 석방을 불허하면서 베트남 당국도 난처한 처지가 됐다. 자칫 인도네시아에 비해 외교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는 시티의 석방이 자국의 로비 때문이라고 자평해 왔다.

일각에선 사건 당시 CCTV 영상에 흐엉의 모습이 보다 선명하게 찍힌 게 다른 결정의 이유라는 추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 당시 공개된 CCTV 영상에는 단발머리인 흐엉이 김정남을 붙드는 모습은 비교적 자세히 담겼지만 시티의 모습은 보다 흐릿하게 담겼다.

그러나 흐엉 측 히샴 테 포 테 변호사는 이같은 추측을 일축했다. 그는 흐엉의 이미지가 CCTV에 찍혔다고 해서 "달라지는 건 없다"고 했다. AP통신은 시티의 석방이 정치적 문제를 비롯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양국 관계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두 용의자에 대해 다른 결정을 내린 말레이시아 검찰은 두 결정 모두에 대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

흐엉의 또 다른 변호사인 살림 바시르는 말레이시아 검찰이 시티에 대한 석방 이유를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 "(이유에 대한 설명이 있다면) 우리는 더 나은 변호를 할 수 있다"며 "하지만 어떤 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