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사회
박소연 "일부 안락사 불가피…후원금 횡령 맹세코 없어"
박소연 동물단체 케어. 사진=뉴시스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후원금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적이 맹세코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14일 오전 9시50분경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처음 경찰 조사에 출석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안락사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일부 동물에 대한 안락사는 불가피했다. 병들고 양육이 어려운 동물을 고통없이 인도적으로 안락사시켰다"고 대답했다.

이어 "후원금을 얻기 위해 회원들을 기망한 적은 단 한 번도 결단코 없었다. 케어는 가장 힘든 동물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적극적으로 구조해오던 시민 단체"라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표는 동물보호가와 단체들로부터 동물보호법 위반, 사기, 횡령 등 혐의로 총 네차례 고발당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월과 2월 케어 사무실과 박 대표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또 조사 도중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케어 후원금 3700여만원을 박 대표 개인명의의 종신보험 보험료로 납부한 정황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전 9시30분경 경찰서 앞에서는 박 대표를 지지하는 단체들의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박 대표 지지 입장을 밝힌 강남서초송파캣맘협회·개도살금지연대·동물활동가모임·동물권단체MOVE 등은 "박 대표는 유기견이 아닌 극한의 상황 속에 놓인 개농장, 개도살장의 개들을 구조했다. 그 참혹한 현실을 직접 눈으로 보고 고민해보지 않은 사람들에게 안락사를 납득시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물의 안락사 문제는 그 단체의 정책이나 노선의 문제"라면서 "대다수 동물활동가들은 구조된 동물 중 아픈 개, 전염병이 있는 개, 사나운 개 등의 안락사는 필요악이라는 사실을 인정한다. 일부 불가피한 안락사를 받아들이더라도 절대 다수의 개를 구조하는 케어의 행위가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같은 시간에는 박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도 예정됐으나 열리지 않았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