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사회
경북경찰, 5000만원 금품 제공한 조합장 후보자 구속
경북지방경찰청 다음캡처.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조합원 100여명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모 조합장 후보자 등이 경찰에 구속됐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합장 선거와 관련, 조합원들에게 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 축산농협 조합장 후보자 A씨와 수행원 B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또한 A씨를 도와 금품제공에 가담한 C씨 등 6명과 돈을 받은 조합원 D씨 등 100명을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 본인이 직접 찾아가거나 또는 B씨 등에게 지시를 내려 조합원 100여명에게 1인당 20∼100만원씩 합계 5000여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합원 D씨 등 100명은 A씨와 B씨 등으로부터 1인당 20∼100만원씩을 받은 혐의다.  

A씨는 조합장 선거 축산농협 조합장 후보로 나서면서 조합원 1700여명의 친분관계나 성향 등을 파악한 뒤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렌트카를 이용하거나 평소 자기를 따르던 B씨의 승용차를 이용해 조합원들을 찾아가 지지를 부탁하며 금품을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박기석 지능범죄수사대장은 "선거종료·결과와 상관없이 금품살포 등 중대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경찰은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와 관련, 총 43건에 170명을 적발해 수사 중이다. 이중 금품·향응 제공은 30건에 150명이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