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20년만에 사명바꾸는 한국타이어…3세경영 본격화
한국타이어 홈페이지.

한국타이어가 20년만에 사명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로 바꾼다. 3세 경영이 본격화하며 첨단기술기업으로의 도약 의지를 담았다는 분석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오는 28일 정기주주총회에 상호변경안을 상정한다. 안건이 주총을 통과하면 오는 5월8일부터 상호변경의 효력이 발생한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한국타이어는 1999년 한국타이어제조에서 이름을 바꾼 지 20년만에 다시 상호를 변경하게 된다.

한국타이어는 상호변경과 함께 타이어렌탈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주총을 통해 사업목적에 고무제품 렌탈임대업, 방문판매·통신판매 및 부대서비스업 등을 추가할 방침이다.

한국타이어는 조양래 회장이 지난해 초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으며 3세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조 회장의 아들인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부사장·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의 투톱체제다.

이번 주총에서는 그룹 2인자로 꼽히던 서승화 전 한국타이어 대표이사(부회장)가 등기이사에서 퇴임하고, 이수일 사내이사가 신규 선임된다. 조현범 사장도 사내이사로 재선임된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