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6:48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벤츠·포르쉐 등 7만여대 안전기준 위반으로 리콜
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국토교통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가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 위반으로 자발적 리콜(결함 시정)과 함께 과징금 처분을 받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들 업체 2곳을 포함해 8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총 103개 차종 7만3512대가 리콜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벤츠코리아의 리콜 대상 차종은 E 300 4MATIC 등 64개 차종 4만7659대다. 대상 차량은 오는 15~20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이들 차량은 사고 발생시 자동 또는 수동으로 연결되는 비상통신시스템이 작동하지 않거나 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았을 때 경고해주는 보조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것이 확인됐다. 또 에어백이 펴질 때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생긴 부품 파편이 인체에 상해를 입히거나, 차량 뒤쪽에 부착된 리어 스포일러(rear spolier)이 떨어져 후속 차량의 운행 방해할 가능성이 제기된 차량도 있었다.

특히 C350 E 등 6개 차종 882대는 야간에 안전운전을 방해할 수 있는 전조등 결함이 생기는 등 안전기준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이들 차량에 대해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앞으로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르면 자동차안전기준 위반 시 매출액의 100분의 1(100억원 초과시 100억원) 범위 내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으며, 조기 시정 시 25~50%를 감경해주고 있다.

이와함께 포르쉐코리아도 718 박스터 등 2개 차종 2315대에서 확인된 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을 물게 됐다.

이들 차량은 차량 앞쪽 트렁크내 고정된 브래킷(bracket)이 중앙의 연료탱크와 충돌했을 때 연료 유출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제기됐다. 포르쉐코리아는 14~15일간 이를 포함해 총 5개 차종 3889대의 차량에 대해 서비스센터 무상 수리를 제공한다.

이밖에 ▲BMW코리아 320d 등 24개 차종 1만9958대 ▲르노삼성 SM3 Z.E. 1371대 ▲한불모터스㈜ 시트로엥 그랜드C4 등 2종 523대 ▲(유)모토로사 수퍼스포트 S 등 2개 차종 79대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 1290슈퍼어드벤처 29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A3 40 TFSI 2대 등 6개 제작사 34개 차종 2만1964대도 함께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차량은 각 수입 또는 제작사의 시정계획서에 따른 리콜 개시일에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온라인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