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美 포드車, 올해 6월까지 일자리 감축…규모 미공개
포드 홈페이지.

미국 포드 자동차가 13일(현지시간)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봉급을 받는 정규직 일자리 감축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더힐의 보도에 따르면 포드는 얼마나 많은 근로자들이 영향을 받을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포드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일부 근로자들이 자리를 잃게 되고, 일부 근로자들은 재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는 조직 개편 과정은 오는 6월 말까지 마무리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포드는 지난해 글로벌 조직 재편성 계획을 발표하면서 단계적으로 인원 감축이 이뤄질 것이며, 감축 규모와 범위는 담당 업무와 공장 위치 등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포드의 인력 감축 계획은 판매 경쟁에서 뒤처지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관세 부과로 타격을 받으면서 구조 조정의 필요성 때문에 나온 것이다.

포드는 지난달 브라질에 있는 가장 오래 된 공장을 폐쇄하고, 남미에서의 상업용 대형트럭 사업을 접을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으로 27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게 된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