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사회
전국조합장선거 돈살포 여전…적발 65%는 금품·향응

경찰은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금품 제공 등 불법 행위를 한 725명을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1월22일부터 전날까지 선거 범죄 436건을 수사해 관련 사범 725명을 붙잡았으며, 이중 1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고, 또 이중 범죄 혐의가 무거운 4명은 구속했다.

유형별로는 금품·향응이 472명, 선거 운동 방식 위반 148명, 흑색 선전 88명, 선거 개입 4명, 기타 13명 등이었다. 지난 선거와 비교하면, 이번에는 전체 선거 사범이 17.4% 감소했다. 다만 검거 인원 중 '금품 선거'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55% → 65.1%).

경찰은 지난달 말까지 선거가 예정된 전국 244개 경찰관서에 수사 전담반을 편성, 불법 선거운동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불법 선거운동을 단속해왔다. 후보자 등록 신청일인 지난달 26일부터는 각 경찰관서에 선거 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 24시간 상황 유지와 함께 신고 접수시 즉각 출동할 수 있는 대응 태세를 구축했다.

앞으로 경찰은 선거 범죄의 공소시효가 6개월로 단기인 점을 감안해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당선 여부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엄중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