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사회
'1표 차 천당·지옥' 광주·전남 조합장선거 곳곳 박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가 치러진 13일 광주와 전남에서 조합장 203명이 당선된 가운데 1표 차로 승부가 갈리는 등 곳곳에서 박빙의 승부가 펼쳐졌다.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개표진행상황 자료에 따르면 해남군수산업협동조합장 선거는 1표 차로 승부가 갈렸다. 

김성주(59) 후보가 1020표, 득표율 47.30%로 1019표(47.26%)를 얻은 박병찬(55) 후보를 1표 차로 제치고 당선됐다. 3위 조윤석(55) 후보는 117표의 지지를 받았다.   

화순군산림조합장 선거는 조영길(65)후보가 1003표를 얻어 1000표를 얻는데 그친 이종권(65) 후보를 3표차로 제치고 당선됐다. 

전남낙농업협동조합 선거에서는 선거인 313명 중 311명이 투표해 정해정 후보가 159표를 얻어 151표를 얻은 선종승 후보를 8표차로 제쳤다.

1293명이 투표를 한 산포농협은 9표차로 운명이 갈렸다.

장경일 후보가 648표를 얻어 639표를 획득한 문성기 후보를 가까스로 이겼다. 

광양산림조합장 선거는 송백섭(61) 후보가 1158표를 얻어 1144표를 얻은 정성빈(56)후보를 14표 차이로 따돌렸다.

이밖에도 마한농협과 나주배원예농협, 무정농협 등은 20여표 차이로 당선자 운명이 엇갈렸다.

광주에서는 민물장어양식수협장 선거가 박빙의 승부를 연출했다.

322표를 놓고 이성현(63) 후보가 139표를 가져가 117표를 얻은 나진호(52)후보를 22표 차이로 제쳤다.   

서창농협은 38표 차이로 김명렬(63) 후보가 당선됐다. 

광주 투표율은 78.3%, 전남 81.3%를 기록한 가운데 전남정치망수협은 28명 선거인이 100% 투표를 해 조성현 후보가 16표를 얻어 12표를 받은 최길선 후보를 4표차로 이겨 눈길을 끌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